전체메뉴
방향지시등 레버 밀자… 오른쪽 차선으로 ‘스르르’
더보기

방향지시등 레버 밀자… 오른쪽 차선으로 ‘스르르’

고양=김도형 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커버스토리]제네시스 첫 SUV ‘GV80’ 타보니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15일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이날 오후 GV80을 공개하고 디젤 모델부터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V80’을 15일 공개했다. 2015년 첫선을 보인 제네시스 브랜드가 3종류의 세단에 이어 SUV 모델까지 라인업을 완성한 것이다.

옵션에 따라 최저 6580만 원, 최고 8900만 원인 디젤 엔진 모델로 우선 국내에서 메르세데스벤츠 등 고급 수입차 브랜드와 격돌하고 해외 시장 공략에도 나설 예정이다. 현대차는 올해 국내에서만 2만4000대 판매를 목표로 세웠다. 출시 첫날 1만5000여 대가 계약돼 순항을 예고했다.

제네시스는 이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GV80의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기존 SUV와 차별화되는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안전·편의 사양을 담았다”고 밝혔다.



GV80은 3L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모델로 현대차의 첫 후륜구동 기반 SUV다. 국내 최고 수준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적용하면서 차량 스스로 차선과 속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은 물론 운전대 조작 없이 방향지시등 레버만으로 차선을 변경할 수 있는 기능을 적용했다.

주요기사

이날 킨텍스에서 인천 연수구 송도를 왕복한 120km 시승에서는 고속 주행에서도 안정적인 주행감과 충분한 가속력, 정숙성을 느낄 수 있었다. 방향지시등 레버를 위쪽으로 지그시 밀자 차가 오른쪽 차선으로 매끄럽게 움직였다. 주행 중인 주변 차량을 모두 파악해 그래픽으로 보여주는 계기판도 인상적이었다. 외관 디자인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방패 모양 라디에이터 그릴(크레스트 그릴)과 함께 ‘역동적인 우아함’을 강조했고 실내 디자인에서는 고급스러우면서도 깔끔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제네시스 SUV 모델 ‘GV80’의 실내 모습. 운전석에 들어 있는 7개의 공기주머니가 여러 상황에 맞춰 최적의 좌석 상태를 구현하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활용해 시트 조작과 열선 및 통풍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GV80에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인 ‘제네시스 카 페이’ 같은 첨단 기술도 적용됐다. 주유소 등에서 지갑을 꺼내지 않고 내비게이션 화면으로 결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로 도로 상태를 파악해 자동으로 서스펜션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같은 신기술도 눈길을 끈다.

세단인 G70, G80, G90에 더해 SUV 라인업까지 갖추게 된 제네시스는 올해 안에 중형 SUV GV70을 추가로 내놓고 내년에 전기차도 추가할 예정이다. GV80은 디젤 모델에 이어 올해 가솔린 2.5L와 3.5L 터보 엔진 모델 출시가 계획돼 있다. 현대차는 GV80을 올해 여름 미국 등 북미 시장에 내놓고 이어 러시아, 중동 8개국, 호주, 중국 등으로 넓혀갈 것으로 전망된다.

제네시스의 첫 SUV를 주목하고 있던 자동차 업계에서는 예상보다 다소 높은 가격대라는 평가와 함께 제네시스의 브랜드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저 6580만 원의 가격에 원하는 옵션을 추가할 수 있게 해 모든 사양을 다 넣으면 최고가격은 8900만 원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디젤 모델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다소 도전적인 가격으로 시장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독일을 비롯한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와의 경쟁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양=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현대차#제네시스#suv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