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방의 의무 마친 노승열, 2년 3개월 만에 PGA 복귀
더보기

국방의 의무 마친 노승열, 2년 3개월 만에 PGA 복귀

정윤철기자 입력 2020-01-15 23:20수정 2020-01-15 2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방의 의무를 마친 노승열(29)이 2년 3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복귀한다.

노승열은 17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리는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 출전한다. 2017년 10월 제주에서 열린 CJ컵을 마지막으로 군 복무(상근예비역)에 들어갔던 노승열은 PGA투어로부터 군 복무에 따른 시드 연장 유예를 받아 26개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2012년 PGA투어에 진출한 노승열은 2014년 4월 취리히클래식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지난해 8월 전역 후 신한동해오픈(공동 45위), 제네시스 챔피언십(공동 6위) 등 국내 무대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려왔다. 노승열은 “한국에서 필드 복귀전을 치러봐 크게 떨리지는 않는다. 이번 대회를 통해 실전 감각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PGA투어는 4월 RBC 헤리티지부터 ‘슬로 플레이’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다. 한 대회에서 선수가 샷을 하는데 120초 이상 걸려 두 차례 지적을 받으면 1벌타를 줄 예정이다. 기존에는 한 라운드에서 슬로 플레이 2회 지적 시 1벌타를 받았기 때문에 라운드 당 한번씩 슬로 플레이를 하는 ‘꼼수’를 쓸 수 있었다. 또한 PGA투어는 슬로 플레이어의 리스트(비공개)를 작성해 집중 관찰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정윤철기자 trig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