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세훈 쾅쾅!’ U-23 김학범호, 매 경기 승리 약속 지키다
더보기

‘오세훈 쾅쾅!’ U-23 김학범호, 매 경기 승리 약속 지키다

남장현 기자 입력 2020-01-15 21:20수정 2020-01-15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23 축구대표팀. 사진제공|KFA

“상대를 왜 고르나? 그저 매 경기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

정공법. 2020도쿄올림픽 티켓이 걸린 2020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앞둔 김학범 감독의 분명한 약속이었다.

물론 사흘 간격으로 한 경기씩 치르는 조별리그(C조)는 치밀한 전략이 필요했다. 벤치의 선택은 로테이션. 베스트11을 정하지 않고 모든 자원들을 고루 기용했다. 체력을 안배하며 동시에 경기력을 끌어올린다는 의도다. 중국전(1-0 승) 뒤 이란전(2-1승)은 7명을 바꿨다.


2연승으로 8강행을 확정한 상태에서 15일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맞이한 우즈베키스탄과의 3차전에서는 6명이 교체됐다. 준비된 시나리오에 혼란은 없었다. 출발도 아주 좋았다. 전반 5분 정승원(대구FC)의 중거리 슛이 이날 생일을 맞은 오세훈(상주 상무)의 몸을 맞고 골네트를 출렁였다.

관련기사

그러나 상승세는 짧았다. 전반 21분 허망한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한국은 무승부에 만족하지 않았다. 일진일퇴 공방전이 이어진 후반 15분 이동경(울산 현대)을 투입하며 빠른 승부수를 띄웠다. 작전이 통했다. 중원을 계속 흔들면서 열린 공간을 놓치지 않았다.

후반 26분 오세훈이 아크 지역에서 감각적인 왼발 킥으로 골 망을 흔들었다. 추가골은 없었으나 승리 전선은 흔들리지 않았다. 한국은 3전 전승, 조 1위를 확정했다. 우즈벡은 동시 진행된 경기에서 중국을 1-0으로 꺾은 이란과 동률(1승1무1패)이 됐지만 골 득실에 앞서 2위가 됐다.

한국은 19일 같은 장소에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아랍에미리트(UAE)·요르단과 경합하고 있는 D조 2위와 4강을 다툰다. 이번 대회는 3위 내에 들어야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