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세훈, 정우영 선발 출격’ 김학범호, 우즈벡전 베스트 11 발표
더보기

‘오세훈, 정우영 선발 출격’ 김학범호, 우즈벡전 베스트 11 발표

뉴스1입력 2020-01-15 18:13수정 2020-01-15 18: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즈베키스탄전 베스트 11.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디펜딩 챔프’ 우즈베키스탄전에 오세훈이 최전방에 서고 정우영과 정승원, 엄원상이 2선 공격수로 나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한국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한국은 앞서 지난 9일과 12일 중국(1-0), 이란(2-1)을 모두 꺾고 2연승으로 대회에서 가장 먼저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결 가벼워진 마음으로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김 감독은 원톱 카드로 오세훈을 낙점했다. 유일한 ‘유럽파’ 정우영과 정승원, 엄원상이 2선을 맡는다. 중원은 김동현과 원두재가, 포백라인은 윤종규-정태욱-김재우-강윤성이 포진한다. 골문은 변함없이 송범근 골키퍼가 지킨다.

주요기사

앞서 김 감독은 “이곳에 함께 온 23명 선수 모두가 경기를 치르게 하겠다. 우리 선수들의 스쿼드는 대단히 두텁고, 이 스쿼드에 있는 어떤 선수도 그라운드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며 새 조합의 뜻을 에둘러 밝혔다.

지난 1, 2차전 모두 나섰던 주장 이상민을 비롯, 김진야 등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방콕(태국)=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