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달 만에 탄핵 시계 다시 ‘째깍째깍’…민주·공화당 결사항전 다짐
더보기

한달 만에 탄핵 시계 다시 ‘째깍째깍’…민주·공화당 결사항전 다짐

조유라기자 입력 2020-01-15 18:09수정 2020-01-15 18: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상원 송부 표결을 하루 앞둔 14일 민주당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새로 공개했다. 공화당은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을 증인 후보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여 만에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시계가 다시 움직이면서 양측은 결사항전을 다짐하며 신발끈을 동여매고 있다.

미 하원은 15일 탄핵소추안 상원 송부에 대한 표결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미국 국민은 마땅히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 헌법은 심판을 요구하고 있다”며 “상원은 헌법과 은폐 가운데 하나를 골라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하원은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의 탄핵심판 공정성을 보장할 절차가 필요하다며 4주 간 탄핵안 송부를 미뤄왔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4일 21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상원 탄핵 심판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매코넬 원내대표는 “상원 공화당 의원들은 탄핵심판의 첫 번째 절차에 대해 합의했다. 탄핵안에 대한 충분한 검토와 증인 소환을 위한 절차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우려처럼 상원에서 탄핵안이 기각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헌법재판소가 탄핵심판을 하는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은 상원이 재판을 주재한다. 연방대법원장이 재판장 역할을, 민주당 하원의원이 검사 역할을 한다. 상원의원 100명은 최종 표결을 진행하는 배심원을 맡는다. 상원의원 중 3분의 2 이상(67명)이 찬성해야 탄핵이 이뤄지는데, 공원이 상원 절반 이상(53명)을 차지해 최종적으로는 무죄가 선고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마지막 단계를 앞두고 민주당은 14일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새 증거를 공개했다. CNN에 따르면 증거에는 우크라이나계 미국인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의 자필 메모, 파르나스가 줄리아니 등과 나눈 문자 메시지가 포함됐다. 파르나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스캔들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루돌프 줄리아니의 동료다.

파르나스가 제출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줄리아니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보좌관인 세르히 세피르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조언자로서, 그리고 그의 동의 하에 5월 13일 월요일 또는 14일 화요일에 면담을 요청한다. 시간은 30분이 넘지 않을 것”이라고 보냈다. CNN은 이후 줄리아니와 셰피르가 실제로 키예프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파르나스의 자필 메모에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헌터 바이든을 조사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마리 요바노비치 전 주 우크라이나 대사를 축출하기 위해 요바노비치를 감시했다는 증거도 새로 공개됐다.

공화당은 우크라이나 사건의 내막을 꿰고 있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탄핵심판 증인으로 나설 것에 대비해 ‘헌터 바이든 증인 소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14일 더힐에 따르면 매코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존 볼튼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증인으로 부르면 공화당은 헌터 바이든을 소환해 우크라이나 가스 회사와의 거래에 대해 증언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적절한 시점에 증인 문제를 다룰 것이며 양 측이 원하는 증인에게서 모두 증언을 듣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