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얼죽아’ 판매 비중 ↑…지난 5년간 ‘카페 소비 트렌드’ 분석해보니
더보기

‘얼죽아’ 판매 비중 ↑…지난 5년간 ‘카페 소비 트렌드’ 분석해보니

신희철 기자 입력 2020-01-15 16:29수정 2020-01-15 16: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워도 아이스 음료를 마시는 소비자를 일컫는 ‘얼죽아(얼어죽어도 아이스음료)’ 트렌드가 뚜렷해지고 있다. 카페에서 식사까지 해결하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다.

전국에 3000여 개의 가맹점이 있는 이디야커피는 최근 5년 간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트렌드가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디야커피 아이스 음료 판매량은 2015년 약 6000만 잔에서 2019년 약 1억400만 잔으로 72% 증가했다. 전체 음료 판매량에서 아이스 음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57%에서 2019년 60%로 3%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따뜻한 음료의 판매 비중은 34%에서 27%로 7%포인트 감소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이번 겨울은 예년보다는 기온이 높아 2019년 12월 아이스 아메리카노 판매량이 2018년 12월보다 18% 증가했다”고 말했다.


카페에서 식사까지 해결하는 문화도 확산되고 있다. 2019년 이디야커피의 베이커리 제품 판매량은 2015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식사를 대신할 수 있는 빵과 고급 디저트 수요가 늘었고, 관련 제품 출시도 꾸준히 이어진 영향으로 보인다. 이디야커피는 ‘에그 베이컨 과카몰리 샌드위치’ ‘페퍼로니 피자 샌드위치’ 등 49종의 베이커리 및 디저트 제품을 판매 중이다.

주요기사

내 입맛대로 선택하는 ‘DIY(Do It Yourself)형’ 주문도 늘어나고 있다. 이디야커피에서 에스프레소 샷, 휘핑크림, 시럽 등의 추가 주문 건수는 2015년 270만 건에서 610만 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