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앤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 확대한다
더보기

민앤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 확대한다

정용운 기자 입력 2020-01-15 14:12수정 2020-01-15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IT서비스 기업 민앤지(대표 이현철)가 인공지능 기반의 개인 맞춤형 건강정보 분석 서비스를 선보이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14일 인공지능 전문 기업 셀바스AI(대표이사 곽민철)와 ‘AI 헬스케어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과 헬스케어, 보험을 융합한 새로운 디지털 의료 서비스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셀바스AI는 세계 최초 딥러닝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건강검진 데이터를 활용해 질병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헬스케어 솔루션 셀비 체크업(Selvy Checkup)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민앤지는 셀비 체크업을 활용해 자사의 건강 정보 앱 서비스 ‘건강지키미’를 통해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를 위한 질병예측 및 분석 결과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민앤지가 제공하는 건강 정보는 6대암(위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 당뇨, 치매, 뇌졸중, 심장질환 등 질환별 위험도를 비롯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기반한 건강나이, 기대생존률, 권장 검진 옵션 등이다. 이번 서비스는 내달 중 출시될 예정이다.

민앤지 측은 “이번 업무협약은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입의 초석”이라며, “민앤지의 생활밀착형 서비스 운영 노하우와 이용자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다양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