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경환 “안철수 정치력 ‘갸우뚱’…지켜보고 통합 판단”
더보기

최경환 “안철수 정치력 ‘갸우뚱’…지켜보고 통합 판단”

뉴스1입력 2020-01-15 11:11수정 2020-01-15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와 국회의원, 총선 출마 예비후보 등이 15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3세력 통합을 강조하고 손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5 /뉴스1 © News1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정계 복귀를 앞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정치력에 의문을 제기하며 통합에 거리를 뒀다.

최 대표는 15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전 대표와 인연이 깊지만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지향이 무엇인지 분명하지 않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그동안 경험한 바로는 안 전 대표의 정치적 능력에 대해 많은 시민들이 갸우뚱하는 부분이 있다”며 “호남의 유권자들은 안 전 대표에 대한 신뢰가 많이 떨어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과 관련한 많은 논의를 하고 있다”며 “통합이라는 대의 차원에서 안 전 대표가 누구를 만나고 어떤 말씀을 하시는지 지켜보고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최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무소속 호남 의원들에게는 설 연휴 전에 제3세력 통합을 위한 라운드 테이블을 마련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그는 “제3세력의 통합은 국회에서는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지역정치에서는 정치경쟁체제를 만드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며 “통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안신당은 중도개혁적인 제3세력의 결집과 통합을 통해 광주의 자존심을 지켜내고 호남의 정치적 위상을 세워 나가겠다”며 “광주와 호남에서 일당 독식을 막아내고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