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6년만에 黨복귀 감개무량”…이해찬 “천군만마 얻어”
더보기

이낙연 “6년만에 黨복귀 감개무량”…이해찬 “천군만마 얻어”

뉴스1입력 2020-01-15 09:51수정 2020-01-15 0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 News1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5일 “매사 당과 상의하면서 제가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 환영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당 복귀를 신고했다.

민주당은 이 전 총리의 당 복귀를 대대적으로 환영했다. 지도부가 모두 참석한 가운데 이 전 총리에게 환영과 감사의 의미를 담은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 전 총리는 이 대표가 꽃을 주자 “세계 최고위 화동으로부터 꽃을 받았다”고 농담을 던지면서 활짝 웃었다.


이 전 총리는 “감개가 무량하다”며 “지사와 총리로 일하면서 떨어져 있던 당에 6년 만에 돌아왔는데 따뜻하게 맞아준 이 대표와 동지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이 전 총리는 2년 8개월 만에 국무총리 역할을 잘 하시고 친정으로 돌아오셨다”며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로서 안정적인 국정운영에 헌신하고 민주화 이후 최장수 국무총리 기록을 세웠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이 전 총리의) 어제 말씀을 보니 ‘백수다운 백수’는 못하시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셨는데 이번 총선이 워낙 중요하다보니 좀 쉬시라고 말씀을 못 드리고 당으로 모셨다”고 전했다. 그는 “격무에 피곤할 것인데 아직 하실 일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무총리의 경험과 지식, 경륜을 바탕으로 당에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총리를 지내신 분은 당에서 상임고문으로 모시게 되는데 선거대책위원회가 발족하면 핵심적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며 “당원과 국민은 이 전 총리의 헌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