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박영선·윤건영 선거법 위반 혐의로 오늘 검찰 고발”
더보기

심재철 “박영선·윤건영 선거법 위반 혐의로 오늘 검찰 고발”

뉴시스입력 2020-01-15 09:49수정 2020-01-15 0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역구 물려받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대통령 기자회견, 마이동풍식에 적반하장"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청와대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에 대해 “지역구를 물려받은 이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오늘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대변인 자격으로 정권심판 야당심판 등 발언한 고민정 대변인도 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사무총장을 불러 청와대와 여당이 당정청 협의를 빙자해 관권선거를 협의하는 것에 대해 엄중한 대응을 촉구했다”며 “권력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선관위가 방치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부여당은 최근 한달간 당정청 협의회를 명목으로 선심성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심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언급하며 “누가 뭐래도 폭주기관차처럼 간다는 마이동풍식 회견이었고, 도둑이 몽둥이 드는 격의 적반하장 회견이었다”고 강력 비난했다.

주요기사

그는 “경제와 북한에 대한 대통령의 시각은 냉엄한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 국민은 혹시나 하고 기대했지만 역시나 하고 실망했다”며 “검찰에 대해서도 ‘짐은 곧 국가’라는 봉건의식이 대통령의 머릿속에 잔뜩 든 것 같다. 대통령의 검찰 대학살 인사는 명백한 수사 방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의 인사권 남용이 재발되지 않도록 형법에 사법 방해에 관한 조항을 신설하는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며 “검찰에 김학의 등 특정 사건을 지목하며 선택적 수사하라고 한 대통령이 이제 와서 살아있는 권력을 겨냥한 선택적 수사가 안된다니 얼마나 이중적이냐”고 일침을 놨다.

심 원내대표는 “특권과 반칙을 상징하는 조국을 임명해 국민을 분열한 대통령이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안 하고 생중계를 했으니 전파 낭비는 이런 것을 두고 말한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또 “추락하는 대통령의 경제 인식이 한심하다는 것을 누구나 알지만 다시 확인했다. 보고싶은 통계만 보며 잘된다는 대통령의 뻔뻔함에 국민은 기가 찰 것”이라며 “대통령에 충고한다. 통계 조작 말고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라”고 촉구했다.

북한 문제에 관해서는 “북한에 대한 대통령의 스토킹이 고질병 수준”이라며 “대통령은 제발 이성을 찾고, 잘못된 정책을 폐기하고 현실에 맞는 정책을 수립하라. 민심의 바다에 분노의 물결이 일고 있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