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 다가오는데…” 임금 못받은 근로자들 한숨만
더보기

“설 다가오는데…” 임금 못받은 근로자들 한숨만

뉴시스입력 2020-01-15 07:55수정 2020-01-15 0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양·파주지역, 3년간 연평균 400억 규모 체불
'체불청산기동반' 가동…고의 체불땐 엄벌키로

설 연휴를 앞두고 경기 고양과 파주지역 사업장에서 밀린 임금을 받지 못한 이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여행사마다 연휴 기간 특수를 누릴 만큼 여행객들의 예약이 늘고 있는 반면 임금 체불 근로자들은 추운 날씨 속 당장 오늘을 걱정하며 간신히 버티고 있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한 농장에서 일을 해 온 김 모(49) 씨는 지난해 10~12월까지 일한 임금 280여만 원을 아직까지 받지 못해 다가오는 설 연휴가 걱정이다.


농장주가 개인적인 사정이 있다며 조금씩 미뤄온 임금 지급은 기약이 없고 겨울 일거리가 없다며 그나마 하던 일도 최근 그만두게 됐다.

주요기사

당장 다시 일을 찾아야 하는 상황도 모자라 밀린 임금까지 걱정하며 설 명절을 보내야 할 상황이다.

파주지역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온 최 모(24) 씨도 비슷한 처지다.

설 연휴 지방에 계신 부모님을 찾아뵙기 위해 지난 11월부터 아르바이트를 시작했지만 첫 달은 월급의 반밖에 받지 못했고 12월 월급은 아예 지급을 못 받아 명절날 부모님을 뵐 수 있을지 불안한 심정이다.

최 씨는 “명절 전까지 업주가 해결해 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연락이 잘 안되고 만나기도 힘들어 걱정”이라고 하소연했다.

14일 고용노동부 고양고용노동지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고양과 파주지역 사업장에서 발생되는 임금체불 규모가 평균 400억 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9094명 388억 원, 2018년 9594명 409억 원, 2019년 8979명 426억 원 등 매년 수백억 원대의 임금체불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양노동지청은 오는 31일까지 설 명절 대비 체불임금 청산 집중 지도 기간을 운영하고 ‘체불청산기동반’을 구성해 계속 활동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또 체불 노동자와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임금을 체불하고 있는 사업주에 대해 체당금 지급, 생계비 대부, 체불임금에 대한 사업주 융자 지원 등 이들에 대한 지원 방안 추진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김연식 고양고용노동지청장은 “임금체불 예방활동 및 체불근로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체불 사업주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 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근로자들의 권리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