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탄핵심판 다음주 개시…탄핵안, 4주만에 상원행
더보기

트럼프 탄핵심판 다음주 개시…탄핵안, 4주만에 상원행

뉴시스입력 2020-01-15 07:10수정 2020-01-15 07: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종 탄핵 여부를 결정할 상원의 재판이 다음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미 하원은 15일(현지시간) 탄핵안을 상원에 송부할 예정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4일 성명을 통해 “하원은 이제 탄핵소추안을 송부하고 탄핵 매니저(상원 탄핵심판에 참여할 하원 측 탄핵소추위원을 의미)를 지명하기 위한 표결을 15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상원의원들에게 책임이 지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회견에서 하원이 이튿날 탄핵안을 상원에 넘길 것으로 기대된다며 탄핵심판이 다음주인 21일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CNN, NBC, 더힐 등에 따르면 매코널 대표는 상원의원들이 이번주 탄핵심판에 필요한 여러 사전 조치들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합의가 이뤄지면 21일 실제 심판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매코널 대표는 탄핵심판의 재판장을 맡을 존 로버츠 미 연방 대법원장이 오는 20일 마틴 루터킹 주니어 목사 기념일 전에 상원의원들을 배심원으로 선서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탄핵 심판 절차를 조직화하기 위한 결의안을 마련해 하원 측 탄핵소추위원들과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단은 기조연설을, 상원의원들은 심문을 준비할 시간을 설정하겠다고 밝혔다.

상원 심판에서 증인 추가 심문 여부는 여전히 쟁점이다. 매코널 대표는 “현존하는 논거가 강력하다면 판사와 배심원이 조사를 재개할 필요가 없다. 현존 논거가 취약하다면 하원 민주당은 애초부터 탄핵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언명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에 “대통령의 사람들, 그가 임명한 자들이 나와서 그들의 얘기를 해 달라는 것”이라며 “국민은 상원의 공정한 심판을 원한다. 국민이 공정한 청문회와 은폐 시도의 차이점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원은 지난달 18일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혐의를 적용한 탄핵안을 표결에 부쳐 민주당 주도로 가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여부는 다음 단계인 상원의 탄핵심판에서 결정된다.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당이라 최종적으로 무죄가 선고될 가능성이 크다.

펠로시 의장은 탄핵심판의 공정성을 보장할 절차가 필요하다며 탄핵안 상원 송부를 미뤄 왔다. 공화당은 가능한 속전속결로 트럼프 대통령에 무죄 판결을 내리겠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미국의 군사원조를 대가로 미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