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르무즈 파병, 여러 문제 복잡하게 얽혀있어”
더보기

“호르무즈 파병, 여러 문제 복잡하게 얽혀있어”

신나리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5: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
“현지 진출 기업-교민 안전 가장 중요… 방위비 협상 진전 있지만 거리 멀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 “여러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며 고심을 드러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건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과 교민의 안전 문제”라고 강조한 뒤 “원유 수급 등 에너지 수송도 관심 가져야 하며, 한미 동맹도 고려하고 이란과도 외교 관계가 있어 그 전체를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현실적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10일 별세한 까부스 빈 사이드 알 사이드 오만 국왕을 조문하기 위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조문사절단을 13일 파견했다. 오만이 청해부대 기항지인 만큼 정 장관이 현지 당국과 파병 관련 논의를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군은 호르무즈 파병에 앞서 파견할 연락 장교 후보자 선정을 내부적으로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선 “진전이 있지만 아직 (미국 정부 입장과) 거리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기존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 틀 속에서 합리적이고 공평한 수준의 분담이 이뤄져야 한다”며 “그래야만 국민들이 동의할 수 있고, 국회의 동의도 그 선을 지켜야만 받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신년 기자회견#호르무즈 해협 파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