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제 조국은 좀 놓아주고 갈등 끝냈으면”
더보기

“이제 조국은 좀 놓아주고 갈등 끝냈으면”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1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
“민정수석으로서, 법무장관으로서 검찰개혁 기여 굉장히 크다 생각”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에 빚을 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본 조 전 장관은 어떤 사람인가’라는 질문에 “공수처법과 검찰 개혁 조정법안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 장관으로서 했던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분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을 통해 밝혀질 일”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지난해 12월 31일 뇌물수수 등 11개 범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조 전 장관 임명으로 인해서 국민 간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겨났고, 그 갈등이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까지 다 통과됐으니 조 전 장관은 좀 놓아주고, 그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조국에게 빚을 졌다’는 얘기를 듣고,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에 빚을 많이 졌다고 한 줄 알았다”며 “(그런데) 교도소에 가야 할 조국을 얘기한 것 같다. 새해에 대통령이 한 말이라고는 납득이 안 된다”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노골적인 조국 수호의 뜻을 밝혔다”며 “대통령 아닌 조국 수호 사령관을 하겠다는 선언”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문재인 대통령#신년 기자회견#조국 전 법무부 장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