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남은 임기도 失政 일관하겠다는 선언”
더보기

野 “남은 임기도 失政 일관하겠다는 선언”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 관계와 경제 상황 등에 대해 비교적 낙관적 평가를 내린 것과 관련해 야당은 “자화자찬” “망상” 등의 표현으로 혹평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라며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 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정치는 국회 탓, 경제는 언론 탓, 안보는 시간 탓도 모자라 조국 사태는 국민 탓으로 돌렸다”며 “온 정신으로는 차마 끝까지 볼 수 없는 신년 회견”이라고 혹평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정치, 경제, 외교, 안보를 파탄 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의 망상만 있는 기자회견”이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다음 총선을 통해 정치 문화가 달라지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에 대해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군소 야당과 야합해 의회를 파괴한 것도 모자라 총선에 개입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과거 기자회견보다 비교적 진일보했으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담대하고 신선한 국정 동력 제시에는 미흡했다”고 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진솔한 답변으로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섰다”고 평가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문재인 대통령#신년 기자회견#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