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상을 바꾼 길들임의 역사[바람개비]
더보기

세상을 바꾼 길들임의 역사[바람개비]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 밀, 소, 옥수수, 감자 등의 공통점은 인간에 의해 길들여졌다는 것이다. 영국 버밍엄대의 로버츠 교수는 한때는 ‘야생’이었을 동식물들이 어떻게 인류의 협력자가 되었는지를 분석하며 ‘인간에 의해 작아진 소’, ‘살기 위해 인간을 택한 개’ 등 친숙한 사례를 곁들여 설명한다. 일방적이었을 거라고 생각되는 길들임이 실은 쌍방의 과정이었다는 사실이 흥미롭다. 푸른숲, 2만5000원.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주요기사
#길들임의 역사#바람개비#야생#인류의 협력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