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4년간 바다서 7명 구조, 당연한 일”…맨손으로 유리창 뜯은 김진운 씨
더보기

“4년간 바다서 7명 구조, 당연한 일”…맨손으로 유리창 뜯은 김진운 씨

여수=이형주 기자 입력 2020-01-14 22:21수정 2020-01-14 2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년 동안 바다에 빠져 죽을 위기에 놓인 7명을 구조했습니다. 당연히 할일 한 것뿐입니다.”

차가운 바다에 가라앉던 차량에서 여성 탑승자 2명을 구출한 김진운 씨(48·사진)가 14일 해양경찰청장 표창장을 받은 뒤 이렇게 밝혔다. 그는 4일 전남 여수시 소호동 소호항 항내도로에서 1t트럭이 바다로 추락하는 것을 보고 뛰어들었다.

그가 차량에 도착했을 때 A 씨(59)와 B 씨(63)는 유리창을 손바닥으로 치고 문을 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그는 주변 바지선 위에 있던 철제의자로 차량 유리창을 20~30차례 찍어 구멍을 낸 뒤 맨손으로 잡아 뜯었다. 철제의자로 유리창을 계속 찍을 경우 차량 내에 있던 두 사람 얼굴에 유리파편을 떨어져 부상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사력을 다한 15분 간 구조작업 여파로 온 몸 통증은 10일째 이어지고 있다. 강직성 척추염을 앓는 그는 목, 등, 허리 통증을 느끼고 있다. 또 유리창을 잡아 뜯은 왼손 엄지손가락 부위는 아직 상처가 아물지 않았다. 김 씨는 “구조를 하는 동안 힘을 많이 써 몸에 통증이 있지만 병원치료를 받아 호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고향이 전남 목포인 김 씨는 자영업을 하면서 28년째 낚시를 취미로 하고 있다. 2017년부터 여수에서 낚시가게와 배를 운영하고 있다. 김 씨는 “2017년 이후 안전화를 신지 않고 갯낚시를 하다 바다로 추락한 5명을 구조했다”며 “어릴 때 물개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수영에는 자신이 있다”고 했다.

김 씨는 이날 굿네이버스 광주전남본부로부터 희망영웅상과 함께 받은 포상금 500만 원을 평소 후원하던 장애인시설인 여수 동백원에 기부하기로 했다. 김 씨는 “3년 전부터 동백원에 해마다 각종 생활물품을 후원했는데 이번 받은 포상금도 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수=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