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회견 본 유시민 “이 구역은 내가 대장” 이런 느낌
더보기

文대통령 회견 본 유시민 “이 구역은 내가 대장” 이런 느낌

뉴스1입력 2020-01-14 21:52수정 2020-01-14 2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시민의 알릴레오 갈무리)./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어떤 질문이든 내가 여기서 책임지고 있는 사람이고, 나의 나름의 철학을 가지고 국민과의 약속에 따라 지금 일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하는) 이런 느낌이었다”고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후 공개된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전체적인 느낌은 ‘I’m boss here’, 이 구역에선 내가 대장이라는 태도가 확실하게 느껴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이사장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표현이나 문장이 비문도 거의 없고 말끔하게 정리된 문장이었다”면서 “오래 생각해서 만든 문장으로 추측된다. 이 정도로 말끔하게 정리된 문장이었다는 것은 몇 달 동안 골머리를 싸맸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이 ‘수사권은 검찰에 있다. 그러나 인사권은 장관과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품격 있게 표현했다”면서 “문 대통령다운 표현”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유 이사장은 이른바 ‘보수대통합’ 논의에 대해선 “3원칙이나 6원칙 같은 것은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보수대통합의 필수조건은 공천권 지분을 나누는 것이다. 그것이 합의가 되면 대통합이 된다”고 내다봤다.

정계복귀의 뜻을 밝힌 안철수 전 의원이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한데 대해선 “(안 전 의원은) 참 안 변하구나, 라는 느낌이 강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안 전 의원은) 등장할 때도 반(反)정치정서였다. 현실정치의 행태에 반감을 가지고 있는 유권자를 파고들었다”면서 “그런데 집을 지으려면 공학 없이는 못 짓는다. 아무것도 창조 못한다. 진짜 정치를 제대로 하려면 공학을 부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다시 복귀하며 일성이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하면 자기 스스로 자기의 보폭을 좁혀버리는 결과”라며 “지난 총선에서는 중도 지지층 일부와 더불어민주당에서 이탈한 호남 기반을 흡수했는데, 이번에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자신이 한때 몸담았던 정의당에 대해선 “자유한국당을 두들겨 패야 한다”면서 “한국당을 잡는 데는 정의당이다, 이렇게 하면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에 대해서는 “(협치내각을 할 경우) 이 분은 환경부나 노동부가 아닌, 경제부처를 하고 싶어 하는구나 라는 느낌을 당 활동을 같이 할 때 느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