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시장 18만원…마트 22만원
더보기

서울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시장 18만원…마트 22만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4 18:50수정 2020-01-14 1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서울시의 설 차례상 비용은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약 15%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설 차례상차림 비용’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6~7인 가족을 기준으로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8만7718원이었다. 전년 대비 5.4% 상승한 가격이다.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만559원이었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약 15% 가량 저렴한 것.

전통시장의 경우, 무·알배기배추·대파 등 채소류의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오징어·두부 등 일부 수산물·가공식품 가격도 상승했다. 하지만 사과·배·단감 등 과일류 대부분은 하락했다.

주요기사

대형마트의 경우도 무·알배기배추 등 일부 채소류와 오징어 등 일부 수산물의 가격은 상승했다. 하지만 사과·배 등 일부 과일류와 다식·약과·청주 등 대부분의 가공식품류는 하락했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17만210원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9%·23% 낮은 가격이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사과는 전체적인 생산량 증가 및 품질 하락에 따른 약보합세가 예상된다.

배는 전년도 재고물량 증가, 품질 하락, 이른 설 등으로 인해 전반적인 가격 하락세가 전망된다.

배추·무는 월동배추의 재배면적 감소 영향으로 인한 반입량 감소와 전년 대비 감소한 물량 등으로 강세 유지가 예상된다.

명태·명태포는 러시아산 냉동명태의 수입 감소와 설 수요 등으로 강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정부 비축 물량의 방출 등으로 향후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오징어도 어획량 감소와 설 수요 등으로 강세 유지가 전망된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설 성수품 특성을 감안, 공사 누리집(홈페이지 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설 전까지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