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소통·협치로 사회통합”
더보기

정세균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소통·협치로 사회통합”

뉴시스입력 2020-01-14 18:35수정 2020-01-14 18: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공정·안전 강화"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소통·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루겠다며 취임 일성을 밝혔다.

정 총리는 14일 오후 4시30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 활력을 높이겠다”며 “신산업 사후규제 도입 등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외 경제 불안정성을 뛰어넘어 지속 가능하고 항구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혁신성장에 전력투구해 경제 활력 마중물이 되겠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루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정 총리는 “다원화된 사회에서 행정부가 모든 걸 해결할 순 없다.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며 “첨예한 갈등 사안에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회 공정을 높이고 나라 안전을 다지겠다”며 “각 분야 불공정을 개선하고, 튼튼한 사회 안전망 확충으로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교통·산재·자살 등 3대 요인 사망자 감소와 지진·산불·태풍·미세먼지 등 자연·환경 재난 안전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정 총리는 “공직자들은 대한민국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온 주역”이라며 “내가 먼저 혁신하고, 먼저 소통하고, 먼저 적극행정 해야 한다. 이를 통해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로 거듭나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희생하고 헌신하겠다”며 “총리로서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책임을 다하는 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