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예지, 직업 비하 발언 사과 “변명 여지 없어…불편 드려 죄송”
더보기

주예지, 직업 비하 발언 사과 “변명 여지 없어…불편 드려 죄송”

뉴스1입력 2020-01-14 18:10수정 2020-01-14 1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예지 유튜브 채널 캡처

수학 강사 주예지가 직업 비하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14일 주예지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1분 분량의 사과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 속 주예지는 “어제(13일) 라이브를 진행하던 도중 댓글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주신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말하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사과하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며 “저는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조금 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예지는 거듭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주예지는 최근 인터넷 방송에서 수능 가형, 나형 난이도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그렇게 공부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는 발언을 한 뒤 용접을 하는 듯한 모션을 취해 직업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네티즌들은 주예지 강사의 발언이 경솔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에 14일 ‘배성재의 텐’ 제작진도 공식 SNS를 통해 “오늘 저녁 8시30분 생녹방 예정이었던 공부의 신(주예지 출연) 방송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됐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히며 해당 논란을 의식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주예지는 중앙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한 뒤 현재 메가스터디 수학 강사로 활동 중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