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 수도권 100석”
더보기

황교안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 수도권 100석”

뉴스1입력 2020-01-14 16:00수정 2020-01-14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제게는 두 가지 소망이 있다.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며 “의석이 가장 많은 경기·인천에서 반드시 압승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 한 호텔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경제가 풀리고 잃어버린 자유를 회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반경제, 반자유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꺾어 내리자”라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민심이 제대로 불면 수도권에서 100석 넘게 (차지)할 수 있다. 저절로 되는 것은 아니다. 민심 회복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도전하면 60석 또는 70석 이상 될 수 있다”며 “이번 총선은 이 정권 대한 중간 심판 성격의 선거다.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좌파 폭정의 길,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 그냥 두면 안되는 정부답지 못한 정부, 국민 없는 정부, 자기들만 있는 정부, 자기 진영만 있는 정부를 반드시 물리쳐 극복해야 한다”며 “좌우 가릴 것 없이 정권무능심판론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총체적인 경제 파탄과 경제 무능을 확실히 심판해야 한다. 문재인 정권이 챙기지 않는 경제, 문재인 정권이 방기하고 있는 민생, 우리가 챙겨야 한다”며 “그리고 국민이 기대하는 통합을 확실히 이뤄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어떤 분들은 ‘이 사람은 안돼’라고 말한다. 그 심정은 알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적어진다. 지금은 반민주독재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는 것이 대의”라며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야 한다. 이겨놓고,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그때 따져도 늦지 않다. 힘이 분산되면 이기기 쉽지 않다. 저와 의원들을 믿고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행정부, 사법부는 다 장악됐고, 이제 국회 하나 남았다. 국회가 더이상 좌파독재자 손에 떨어지지 않도록 지켜달라. 대한민국을 지킬 마지막 기회가 이번 총선”이라며 “이번 총선에 따라 대한민국 운명이 좌우되고 내 표, 내가 움직이는 것에 따라 대한민국이 왔다 갔다 한다는 사명감으로 선거에 임해야 한다. 그래서 대한민국을 반드시 살려내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행히 마지막 기회가 남았다.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는 사람들, 바로 한국당 우리 밖에 없다. 자유우파세력밖에 없다”며 “쇄신과 통합을 반드시 이뤄내 당이 변화되고, 작은 차이는 덮어주고 모두가 함께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승리를 위해서는 속이 상하고, 예전에 싸우기도 했지만 참고 함께 어울리고 아우르고 가야한다”며 “인천은 대한민국 역사를 살려낸 곳이다. 인천상륙작전으로 대한민국을 살려낸 곳이다. 이번 총선에서도 인천작전으로 대한민국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인천시당위원장인 안상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조국한테 빚을 졌다’고 말했다. 정신이 있는 양반인가. 국민에 죄송하다고 해야지 어디 범죄자한테”라며 “국민을 분노하게 만들고 송곳으로 찌르려는 이런 사람, 이런 집단을 두면 되겠나. 4월15일에 반드시 압승해서, (국회의원) 200명을 당선시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News1
오전에는 경기도당을 찾아 총선 승리를 위한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경기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통합을 위한) 열매가 맺어져 가고 있다. 우리의 노력을 국민이 보기 시작했다”며 “(기득권을) 내려놓고 설득하고 하면서 대통합을 위한 길을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과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라며 “두 가지 목표를 가지고 헌법 가치를 사랑하는 모든 정치세력이 모여야 한다.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된다고 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권보다 밉겠나. 똘똘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당을 위한 마지막 헌신은 불출마라고 말할 수 있다. 당에서 불출마 결단을 내리는 분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오늘도 중진의원 한분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금 더불어민주당보다 우리(불출마자가) 더 많다. 희생하고 헌신할 때 행동하는 게 한국당”이라고 했다.

앞서 김정훈 의원(4선·부산 남구갑)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통해 “우리가 국민들에게 일말의 희망이라도 주기 위해선 당을 완전히 환골탈태시켜야”한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남은 것은 공천혁신으로, 물갈이 같은 말은 쓰지 않는다”며 “귀중한 의원들을 어떻게 물갈이 하느냐. 선순환하면서 당이 커가야지 서로 짓눌러서 후보가 되겠다고 하면 장기적인 승리가 되겠나. 4월15일 뭉쳐서 우릴 향한 공격을 다 이겨내고 총선에서 승리하자, 이어서 정권도 반드시 찾아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원내대표는 “총선에서 대한민국의 명운이 달렸다. 좌파독재를 막을 수 있는, 독주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세력이 어디인가.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쇄신하고 통합해서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경기도가 앞장서 걸어가자. 60개 경기 지역구에서 모두 승리해 대한민국은 경기도가 살려야 된다는 자부심으로 총선승리열차를 힘차게 출발시키자”고 강조했다.

(인천·수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