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FA 윤규진, 한화와 1+1년 최대 5억원에 잔류…1년차 1억7000만원
더보기

FA 윤규진, 한화와 1+1년 최대 5억원에 잔류…1년차 1억7000만원

뉴스1입력 2020-01-14 15:45수정 2020-01-14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화 이글스 윤규진(왼)이 FA 잔류에 성공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내부 FA인 우완투수 윤규진(36)이 잔류한다.

한화는 14일 “윤규진과 계약기간 1+1년에 연봉 총액 4억원, 옵션 총액 1억원 등 최대 5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계약에 따라 윤규진은 계약 1년차에 연봉 1억7000만원을 받게 되며 2년차 계약이 실행될 경우 연봉 2억3000만원을 수령한다.


윤규진은 “부담 없이 시즌 준비를 하게 돼 홀가분하다. 이제는 팀이 이기는 데 도움이 되는 것만 신경 쓰겠다”라며 “야구 외적으로도 팀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선수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윤규진은 지난 2003년 2차 2라운드, 전체 13순위로 입단해 이후 한화에서만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윤규진은 1군 통산 416경기에 출전, 810⅓이닝을 던졌으며 42승 43패 37홀드 30세이브를 기록했다. 선발투수는 물론 구원투수까지 다양한 역할 수행이 가능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