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황교안 혼자 총선 돌파 안 된다는 건 삼척동자도 알아”
더보기

홍준표 “황교안 혼자 총선 돌파 안 된다는 건 삼척동자도 알아”

뉴스1입력 2020-01-14 14:59수정 2020-01-14 14: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황교안 대표를 향해 “더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통합비상대책위원회를 선언하라”고 주문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 대표 혼자 만으로 총선 돌파가 안 된다는 것은 이제 삼척동자도 다 안다. 마지막 희망은 대통합이고 대통합의 키맨은 황 대표”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선 “지난 1년 동안 수없이 목숨을 건 투쟁을 외쳤지만 단 하나도 저지하지 못 하고 모든 것을 내어준 어젯밤 국회였다”고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년 동안 야당은 허공에 주먹질만 한 허망한 세월을 보냈다”며 “머릿수가 모자라서가 아니라 절박함이 없었고 이미 저들에게 깔보임을 당한터라 무망한 대처로 세월을 보낼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유승민 의원만 다시 불러오는 것은 소통합에 불과하고 선거에도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시간 끌기로 다시 통합 화두를 이용하면 총선 참패의 길로 간다. 폭주하는 문재인 정권을 막는 마지막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