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홈플러스, 온-오프라인서 3000종 선물세트 판매
더보기

홈플러스, 온-오프라인서 3000종 선물세트 판매

황효진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 설 다음 날인 2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홈플러스는 총 3000여 종 상품을 선보인다.

1만 원 이하부터 10만 원 이상까지 다양한 가격대 상품을 마련해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특히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 선물가액인 5만 원 이상 10만 원 이하 농수축산물 세트 구색을 전년 설 대비 7% 늘리고 1+1 및 가격 할인 등 프로모션도 강화했다.

특별 혜택도 마련해 13대 카드(마이홈플러스신한, 홈플러스삼성, 신한, 삼성 등) 결제 고객 및 마이홈플러스 멤버십 회원에게는 최대 30% 할인해 주고 구매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 원 상품권을 제공한다. 3만 원 이상 구매 시 무료 배송되며 온라인몰으로 주문하면 당일 배송도 받을 수 있다.


대표상품으로 정육은 명절 수요가 가장 많은 갈비와 제수용 정육으로 구성한 ‘농협안심한우 정육갈비혼합 냉동세트’(갈비찜용 0.9kg·국거리 0.8kg·불고기 0.8kg·14만8000원), ‘LA식 꽃갈비 냉동세트’(미국산·1.4kg×2·10만3200원) 등을 마련했다. 과일은 100% 비파괴 당도선별로 엄선한 ‘명품명선 나주배 세트’(7∼10입·5만9900원)와 ‘명품명선 사과 세트’(11∼13개·5만9000원)를 선보인다.

주요기사

수산에서는 산소포장 특허 기술로 선도를 높인 ‘건강을담은 완도전복세트’(7∼9마리·1kg·9만9000원), ‘바다속그대로 완도전복세트’(10∼13마리·1kg·4만9900원)를 시중 대비 25% 저렴하게 마련했다.

두 가지 이상 품목을 혼합 구성해 실속을 높인 세트도 눈길을 끈다.

‘멸치 견과 혼합세트(볶음용 120g·볶음조림용 110g·아몬드 310g·호두 210g·국내산 보리새우 50g·3만5900원)는 최근 높은 시세를 형성 중인 멸치와 건강에 좋은 견과류를 함께 구성해 가성비를 높였다. ‘멸치 송화버섯 혼합세트’, ‘동원 육포견과류세트’ 등도 이종 혼합으로 가격 부담을 낮췄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설선물#홈플러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