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세계백화점, 감칠맛 뛰어난 ‘산청 유기농 한우’ 추천
더보기

신세계백화점, 감칠맛 뛰어난 ‘산청 유기농 한우’ 추천

박서연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세계백화점 김영섭 상품본부장은 설 선물로 산청 유기농 한우세트, 영광 법성포 굴비 등을 추천했다.

산청 유기농 한우는 높은 일교차와 신선한 공기를 갖춘 경남 산청 차황면의 맑고 깨끗한 자연에서 자란다. 소나무가 울창한 지리산 산기슭 초지에서 자유롭게 뛰어 놀고 유기농 사료만을 먹고 자란 소는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하다.

고기의 풍미를 좌우하는 올레인산을 많이 함유해 감칠맛도 뛰어나다. 일반 우사보다 3배 이상 넓은 곳에서 스트레스 없이 자란 산청 유기농 한우는 면역력이 뛰어나 항생제와 합성 호르몬제, 성장 촉진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건강하며 12자리 생산 이력 표시로 철저하게 관리된다.

신세계는 올 설을 맞아 깨끗한 우사에서 믿을 수 있는 사료만 먹고 자란 한우만을 엄선해 구성한 산청 유기농 한우 만복 40만 원, 다복 30만 원에 선보인다.

예부터 굴비의 명산지로 소문난 영광 법성포에서는 올해도 통통하게 살이 오른 참조기가 깨끗한 칠산 바다에서 불어오는 하늬바람에 맛있게 건조됐다.


낮보다 습도가 높은 밤에는 어체의 수분이 밖으로 배출되면서 찰지고 단단한 참조기의 육질이 더 맛있게 숙성된다. 평균 기온 15도를 유지하는 영광 법성포는 굴비를 생산하는 최적의 자연환경을 갖췄을 뿐 아니라 입동 이후 유자망으로 어획해 살이 통통하고 기름진 최상급 어체만을 선별해 사용한다.

주요기사

올 설에 굴비의 명산지에서 정성스럽게 생산한 자연건조 마른굴비 만복(70만 원), 다복(60만 원), 오복(50만 원), 수복(40만 원)을 선보인다.

충북 지역은 서늘한 날씨에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해 맛과 향이 진한 명품 사과의 산실이다. 충북원예농협의 최정예 사과 생산자 단체인 명품사과연구회는 농가의 생산 이력을 철저히 관리해 충북에서 생산했다는 표시만으로도 믿고 선택할 수 있는 최상품의 사과를 만든다. 이번 설에 신세계백화점은 명인의 열정으로 키워낸 신세계 충주사과 세트(11개, 시세기준)를 선보인다.


박서연 기자 sy0091@donga.com
#설선물#신세계백화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