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언주 “보수통합 ‘도로새누리당’ 되면 실패할 거라 단언”
더보기

이언주 “보수통합 ‘도로새누리당’ 되면 실패할 거라 단언”

뉴스1입력 2020-01-14 12:35수정 2020-01-14 14: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News1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4일 국민통합연대의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참여하는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14일 혁통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태에 책임 있는 정치인들의 정치권 복귀와 기득권 유지를 위한 도구로 이용될 경우 통합이 실패하는 것은 물론 민심에도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모 정당에서 끊임 없이 언론 플레이를 하면서 한국당과 1대1 통합을 한다는 등 다른 정당과 시민단체를 무시하고 문재인 정권과 싸워왔던 시민의 마음을 짓밟고 있다”며 “4·15 총선에서는 대대적인 정치 세력의 교체가 이뤄지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민심이라고 저희는 믿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갔던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 (통합)논의를 혁신이나 세대교체가 아니라 리그로 복귀해 책임을 방기하고 정치권에 복귀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면 단호하게 그들과 싸우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특히 이 의원은 “혁통위 논의가 자칫 도로 새누리당, 새누리당의 비박·친박계의 귀환, 그들만의 지분 나눠 먹기로 전개될 때는 저희가 단호하게 (4·15 총선은) 그들을 심판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혁통위가) 그들만의 리그가 될 경우에는 이 통합은 실패할 것이라 단언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공천 관련해서 자기들끼리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는 등의 이야기가 혁통위에서 논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흘러나오는 것은 묵과하지 않겠다”며 “여론조사라는 것은 유명한 사람들만 경선에서 선출될 수 있는, 최악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야합해서 공천과 지분 나눠 먹기를 밀실에서 하고 언론플레이를 하는 이따위 행태는 다시 보지 않기를 바란다”며 “혁통위 논의가 혁신의 대상인 사람들이 기득권을 누리지 않는, 새로운 정당의 탄생으로 귀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