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주법주㈜, 신라 천 년의 숨결을 담다… 전 세계가 인정한 우리 술 ‘경주법주’
더보기

경주법주㈜, 신라 천 년의 숨결을 담다… 전 세계가 인정한 우리 술 ‘경주법주’

박서연 기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천 년 역사 신라의 도읍지 경주에서는 예로부터 귀족과 화랑도들이 즐겨 마시던 궁중비주가 있었는데 빚는 방법과 음주법에 엄격한 법도가 따랐기 때문에 ‘법주’라 불렀다. 경주법주는 1972년 현대적 시설을 짓고 신라 화랑들이 즐겨 마셨던 법주의 제조비법을 복원·발전시켜 지금의 경주법주를 만들었다.

설 명절을 맞아 경주법주㈜는 정성을 다해 빚은 차례용 전통주 및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우리쌀 100%로 빚은 대한민국 대표명주 ‘경주법주’, 우리 찹쌀 100%로 빚은 ‘화랑’, 프리미엄 수제 특제품 ‘경주법주 초특선’ 등이 대표적이다.


‘경주법주’는 주정을 사용한 일반 청주와는 달리 100% 우리쌀과 우리밀 누룩을 사용해 장기간 저온 발효 및 숙성으로 탁월한 맛과 향을 자랑한다. 또 술이 되어 나오기까지 100일이나 걸려 예로부터 백일 정성으로 빚은 술이라 하여 ‘백일주’라 부르기도 했다. 700mL 유리병, 900mL 도자기, 선물용 백호 제품 등이 있다.

주요기사

지난 반세기 ‘경주법주’는 외국 국가원수 방문, 각종 국가차원 행사 시 만찬용과 선물용으로 제공됐으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최고급 전통명주로 자리매김했다.

‘화랑’은 국내산 찹쌀 100%를 원료로 전통적인 방법으로 자체 생산한 누룩만을 발효해 사용하고 저온에서 150일간 장기 숙성시켜 은은한 향과 깊고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천 년의 역사를 가진 신라의 인재양성 제도 ‘화랑(花郞)’에서 유래한 제품이다. 화사한 꽃잎 이미지와 화(花) 자를 모티브로 한 고급스러운 패키지가 돋보인다. 용량은 375mL로 낱병 또는 세트로 구입이 가능하다. 3본입 세트(3병·전용잔 2개 포함)는 부담 없는 가격대의 선물용으로 적합하다.

조금 더 특별한 전통주 선물을 원한다면 ‘경주법주 초특선’을 추천한다. ‘경주법주 초특선’은 최고 품질의 우리쌀을 무려 79%까지 정성으로 깎아내고, 초저온에서 장기간 발효시켜 청주 본연의 맛과 향을 살린 최고급 청주다. 최고의 원료(우리쌀 최고급미·79% 도정)만을 엄선해 사용하고 경주법주만의 과학적인 발효 시스템과 장기 숙성 과정을 통해 1년에 1만 병만 한정 생산하는 프리미엄 청주다. ‘경주법주 초특선’은 깔끔하고 부드러운 맛과 은은한 과일향이 감도는 것이 특징이다. 불산 처리한 갈색 유리병에 고풍스러운 한지 상표를 이용하고 별도의 초특선 전용 케이스에 담았다. 용량은 700mL다.

경주법주㈜의 제품들은 세계 각국 회의 및 공신력 있는 주류 품평회에서 인정받았다. ‘경주법주’는 2017년 세계유산도시기구 총회에서 공식만찬주로 선정됐으며 2012년 세계적인 주류품평회 몽드셀렉션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화랑’은 2008년 OECD 장관 회의, 2010년 G20 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회의, 2017년 세계유산도시기구 총회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 바 있다. 특히 ‘경주법주 초특선’은 몽드셀렉션에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 연속 금상을 수사하고, 2017년 세계유산도시기구 총회 공식만찬주로 선정돼 최고급 명주로 인정받았다.

제품은 전국 이마트, 홈플러스 등 백화점과 중·대형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박서연 기자 sy0091@donga.com
#설선물#경주법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