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윤종원, 경력 미달 없어…외부인이라 비토는 부적절”
더보기

文대통령 “윤종원, 경력 미달 없어…외부인이라 비토는 부적절”

뉴시스입력 2020-01-14 11:27수정 2020-01-14 1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은행은 국책은행…인사권 정부에 있어"
"노조, 기업은행 발전 관점에서 인사 봐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기업은행장에 임명된 데 낙하산 논란이 이는 것과 관련해 “(윤 행장은)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행장은 경제·금융 분야에 종사해왔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도 했다. 우리 정부 때는 경제수석을 했고 IMF(국제통화기금) 상임이사까지 역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치금융이라는 논란이 제기된 데는 “과거에는 민간금융기관, 민간은행장 인사까지 정부가 사실상 개입을 했다. 그래서 관치금융이나 낙하산 인사들이 있었던 것”이라며 “기업은행은 국책은행이고 정책기관이다. 일종의 공공기관과 같다.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그냥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노조 분들도 다음에는 내부에서 발탁될 기회가 많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좀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의 발전,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등의 역할을 얼마나 활발히 할 수 있느냐의 관점에서 인사를 보아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