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文대통령 “조국이 겪은 고초에 마음의 빚…이제 놓아달라”
더보기

[속보]文대통령 “조국이 겪은 고초에 마음의 빚…이제 놓아달라”

뉴시스입력 2020-01-14 10:38수정 2020-01-14 1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이제 검경수사권 조정법안까지 다 통과가 되었으니 조국 장관은 놓아주고 재판 결과에 맡겨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민들에게 호소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과 검찰개혁 조정법안의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 장관으로서 했던 일은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의 수사나 재판 과정을 통해서 밝혀질 일이지만, 그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어떤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는 심경을 밝혔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의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인해서 국민들 간의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겨났고 갈등이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제는 재판 결과에 맡기고, 그 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국민들께 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