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15일 민주당 복귀…공동 선대위원장 맡을 듯
더보기

이낙연, 15일 민주당 복귀…공동 선대위원장 맡을 듯

뉴시스입력 2020-01-14 10:02수정 2020-01-14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고위 참석 예정…당 상임고문 위촉
종로 출마 확정적…전세 계약 마쳐

2년 8개월 최장수 총리직에서 내려온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오는 15일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복귀한다.

후임인 정세균 총리가 14일 0시를 기점으로 임기를 시작하면서 이 전 총리는 ‘자연인’ 신분이 됐다. 이 전 총리는 15일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공식적으로 당 복귀를 선언하고 지도부에 인사하는 ‘신고식’을 치를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 총리가 15일 최고위에 참석하고 당 상임고문을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의 서울 종로 출마는 기정 사실화됐다. 이 총리는 최근 종로 소재 한 아파트 전세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당초 비례대표로 출마하는 것도 검토됐지만 이 총리는 “비례대표를 원하는 것은 과욕”이라면서 지역구 출마 뜻을 밝혔다.

이 총리가 종로 선거를 뛰면서 이해찬 대표와 함께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는 카드도 유력하다. 차기 대선주자로 몸값을 올리고 있고 인지도도 높은 이 총리를 당의 ‘얼굴’로 내세워 4·15 총선에서 승기를 잡겠다는구상이다.

이 총리와 가까운 한 민주당 의원은 “종로 출마는 기정 사실화 된 것 아니냐”며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으면서 지역구인 종로 수성을 위해 열심히 뛸 것”이라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공동 선대위원장이 예상되지만 아직 선대위에 대해 구체적으로 나온 게 없어 (선대위원장 직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선대위 관련 세부적인 사항은 정해진 게 없다. 설 전 선대위를 띄우는 것도 물리적으로 시간상 어려울 것”고 말했다.

민주당은 서울 등 수도권은 이 총리, TK(대구·경북) 지역은 김부겸 의원, PK(부산·경남) 지역은 김영춘 의원 등 전국을 거점으로 나눠 지역별 선대위원장을 맡는 구상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