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합 신당 창당 후 ‘한국당’ 이름 비례대표당 쓰는 방안도”
더보기

“통합 신당 창당 후 ‘한국당’ 이름 비례대표당 쓰는 방안도”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14 09:52수정 2020-01-14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탄핵 문제는 총선 이후 판단해야 될 문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3일 비례자유한국당이라는 명칭을 쓸 수 없다는 결론을 내린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어떤 선택지를 꺼내들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러 대안중의 하나로 현재 자유한국당 이름을 비례대표 정당 이름으로 쓰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조경태 한국당 최고위원은 1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선관위 주요 활동하고 있는 분이 지금 문재인 후보 대선 캠프 출신이지 않냐. 예측은 했었지만 어쨌든 참으로 잘못된 결정이다”면서 우선 “그 결정에 대한 취소 소송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등을 법적인 검토 등을 지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가지 방법은 통합신당을 창당한 이후에 기존에 자유한국당을 비례대표 정당의 이름으로 쓸 방안도 모색 중에 있다”고 말했다. 통합신당이 만들어지면 지역구 후보는 통합신당 이름으로 공천을 하고 그 다음에 자유한국당을 없애는 게 아니라 그대로 둬서 비례대표 정당으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주요기사

‘만에 하나라도 통합논의가 삐끗하면 어쩌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는 “그렇게 될 경우에 저희들은 또 다른 방식의 위성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다. 어쨌든 위성정당은 반드시 저희들이 만들어야 된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답했다.

그는 “선관위 결정 원인 중 하나가 ‘유권자들이 정당 동일성을 오인하고 혼동해 국민의 정치적 의사형성이 왜곡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라고 했는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자체가 국민의 정치적 의사형성 왜곡이다”고 지적했다.

통합 논의와 관련해서는 “탄핵 문제는 총선 이후에 판단해야 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탄핵이 잘했다 못했다 라고 그 갑론을박하다 보면 통합이 이뤄질 수 없다”며 “그건 선거 이후에 판단해야 될 문제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을 해서 승리할 수밖에 없다는 그런 절박함이 묻어 있다. 그것이 훨씬 더 우선돼야 된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저희들이 그런 결정을 내린 거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