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객기 격추 은폐’ 이란, 소련 붕괴 전철 밟나
더보기

‘여객기 격추 은폐’ 이란, 소련 붕괴 전철 밟나

뉴스1입력 2020-01-14 09:46수정 2020-01-14 0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정부가 우크라이나 여객기 오인 격추 은폐를 시도했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미국의 강력한 제재에도 흔들림없던 정권의 종말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 이날 ‘여객기 격추에 대한 거짓말이 이란 지도자에 대한 신뢰를 뒤흔들다’라는 기사에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장관 사망으로 얻은 신뢰가 우크라이나 여객기 사태로 무너졌다. 집권체제 내부에서조차 큰 분열이 생겼다”고 전했다.

솔레이마니 장례식에서 “미국에 죽음을” 외쳤던 반미 시위대는 이제 “이란군 부끄럽지 않은가, 이 나라를 떠나라” “거짓말쟁이 독재자에게 죽음을” “이슬람공화국(1979년 이슬람혁명으로 탄생한 공화정)을 원치 않는다”는 반정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심지어 지난 주말 시위에서는 이란 내에서 신적 존재로 간주되는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 퇴진 요구까지 나왔다.

주요기사

솔레이마니 죽음으로 얻은 국민적 신뢰가 하룻밤 사이에 무너진 것이다. 이에 이란 정권이 곧 붕괴할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제임스 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는 12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정권은 1979년 이슬람공화국 수립 이래 가장 취약한 상황”이라며 “솔레이마니 사망과 여객기 추락, 국민들의 불안이 결합하면서 붕괴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심지어 이란 국립대인 사히드 베헤스티대의 사이드 레이즈 교수는 이번 사태가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를 은폐하려 했던 구소련 당국의 행태와 유사하다고 평했다. 체르노빌 사고를 은폐·축소한 당국자들의 결정이 1991년 소련의 붕괴로 이어졌듯, 이란 정권도 같은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실제 많은 이란 시민들은 정부의 진실 은폐 시도와 미국과의 전쟁 위험에도 민간 항공편을 중단하지 않은 당국의 결정에 격분하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이들의 분노가 거센 것은 경기침체와 높은 실업률, 시위 유혈 진압 등으로 불만이 누적된 상태였기 때문이다.

이에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미국이 다시 한번 우리를 공격하면 우리(이란 시민들)가 이란 정권을 무너뜨릴 것”이라는 ‘씁쓸한 농담’(bitter joke)도 퍼지고 있다.

하지만 이란 강경파는 당당하다. 이란 강경파 정치인 이슬람연합당의 하미드 레자 타라기 의원은 FT에 “정부의 지역 및 국방 정책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유지되고 있다. 미국의 군사적 위협으로 오인 격추가 일어났다”는 말로 미국 측에 책임을 돌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