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자배구, 도쿄올림픽서 일본·세르비아·브라질과 A조 편성
더보기

여자배구, 도쿄올림픽서 일본·세르비아·브라질과 A조 편성

뉴시스입력 2020-01-14 09:28수정 2020-01-14 09: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숙적’ 일본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3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각국 배구협회에 조 편성 결과를 전달했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일본(7위)과 A조에 편성됐고, 세르비아(3위), 브라질(4위), 도미니카공화국(10위), 케냐(공동 19위)와 자웅을 겨룬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4년 만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A조에 편성된 팀을 보면 만만한 상대는 없다. 그러나 중국(1위), 미국(2위), 러시아(5위), 이탈리아(8위), 아르헨티나(11위), 터키(12위)가 포진된 B조보다 분명 낫다.

주요기사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12개 팀은 2개 조로 나눠 풀리그로 예선을 치른 후 A, B조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 팀을 가린다. 각 조 1위가 다른 조 4위와 맞붙고, 2위가 다른 조 3위와 크로스 토너먼트를 치러 4강 진출 팀을 결정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