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란 격추여객기 피해 5개국, 공동 법적대응 예정
더보기

이란 격추여객기 피해 5개국, 공동 법적대응 예정

뉴시스입력 2020-01-14 02:06수정 2020-01-14 02: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개국 외무장관 16일 런던에서 회동

이란 여객기 격추 사건의 피해국 5개국 대표가 오는 16일(현지시간) 런던에서 모여 이란에 대한 법적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13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바딤 프리스타이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이날 싱가포르 방문 도중 여객기 피격사건 관련과 연관해 이같이 밝혔다.

프리스타이코 장관은 “‘슬픔에 잠긴 국가들(grieving nations)’의 외무장관 5명이 회의를 열 것”이라며 “우리는 런던에서만나 법적 조치를 포함해 그들(이란)을 재판에 넘길 것인지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캐나다, 스웨덴, 아프가니스탄 등의 외무장관들이 런던에 모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프리스타이코 장관은 ‘다섯번째 국가’를 밝히지 않았지만, 영국으로 예상된다. 앞서 캐나다 정부는 우크라이나와 캐나다, 스웨덴, 아프가니스탄과 영국이 유족들을 지원하기 위한 공조단체를 설립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8일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에선 176명을 태운 우크라이나국제항공 소속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당시 이란은 이라크 미군기지 공습 이후 미국과 대치하던 상황이었다.

이란 군 당국은 이후 이날 추락 여객기에 대한 ‘의도치 않은 격추’를 인정했다. 미국과의 대치로 최고 수준의 대비 태세를 갖춘 상황에서 한 장교가 여객기를 크루즈미사일로 오인해 격추했다는 게 군 설명이다.

아미르 알리 하지자데 이란혁명수비대(IRGC) 대공사령관은 이날 국영TV를 통해 “내가 죽었으면 했다”고 심경을 밝혔으며, 이후 당국의 결정에 복종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