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봉주 “민주당 안에 있는 빨간점퍼 솎아내야”
더보기

정봉주 “민주당 안에 있는 빨간점퍼 솎아내야”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1-14 03:00수정 2020-01-14 08: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봉주, 공수처 법안 기권표 던진 같은당 금태섭 지역구 출마 밝혀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이 13일 4·15총선에서 같은 당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출마 의사를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강서갑 지역구 당원으로부터 출마 요청을 받았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지만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민주당 안에 있는 빨간 점퍼 민주당을 솎아내야 한다’는 말이 있다”며 “출마 지역을 선정해야 하는데 제가 K지역(강서갑)에 가서 K 의원(금 의원)과 경쟁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빨간 점퍼’는 자유한국당을 의미하는 표현으로 금 의원이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에서 여당 의원 중 유일하게 기권표를 던진 것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금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저는 제 할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금 의원의 결정에 불만을 가진 당원을 중심으로 표를 결집시킬 경우 경선 결과를 알 수 없다”면서도 “금 의원을 겨냥한 찍어내기식 공천이 된다면 당도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21대 총선#더불어민주당#정봉주#금태섭#빨간 점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