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항서의 베트남, 요르단과 비겨…8강 운명은 16일 북한전
더보기

박항서의 베트남, 요르단과 비겨…8강 운명은 16일 북한전

뉴시스입력 2020-01-14 00:11수정 2020-01-14 0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2무째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13일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요르단과의 대회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아랍에미리트(UAE)와의 1차전에 이어 2무(승점 2)째다. 2경기에서 모두 득점과 실점이 없었다.


이로써 베트남은 UAE, 요르단(이상 1승1무 승점 4)에 이어 조 3위에 자리했다. 골득실에서 한 골 앞선 UAE(+2)가 선두다. 요르단은 +1이다.

주요기사

16일 북한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러야 토너먼트 진출 여부를 알 수 있다.

일단 북한을 꺾고, UAE-요르단의 결과를 봐야 한다. 북한을 상대로 비기거나 패하면 탈락이다.

베트남은 2018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항서 매직’의 시작이었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박항서호다. 올림픽 개최국 일본이 조기에 탈락하면서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에 갈 수 있다.

베트남의 8강 진출 여부에 따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C조의 한국과 외나무다리 승부를 펼칠 가능성도 있다.

C조 1위-D조 2위, C조 2위-D조 1위가 8강에서 대결한다. 한국은 2승으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순위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전에서 정해진다.

베트남은 이날 전반 볼 점유율에서 61.5%-38.5%로 요르단을 압도했지만 슈팅 개수에서는 오히려 11개-14개로 뒤졌다. 전반적으로 답답한 공격력이었다.

박항서 감독이 조별리그에서 마지막으로 상대할 북한은 탈락이 정해졌다.

북한은 앞서 열린 UAE와의 대회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요르단과의 첫 경기에서 1-2로 졌던 북한은 2패로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탈락이 확정됐다.

한국을 제외한 모든 동북아 국가가 일찌감치 짐을 싸게 됐다. 앞서 B조의 일본, C조의 중국이 2패로 탈락했다.

북한은 경기 시작 17분 만에 칼리파 알 하마디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때려 북한의 골네트를 갈랐다.

이어 전반 30분 자예드 알 아메리에게 추가 실점했다.

전반을 0-2로 뒤진 북한은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섰지만 10분이 지나자 체력 저하를 드러내며 UAE의 압박에 시달렸다.

결국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