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감독만큼 중요한 캡틴…10개 구단 10인10색
더보기

감독만큼 중요한 캡틴…10개 구단 10인10색

이경호 기자 입력 2020-01-14 05:30수정 2020-01-14 0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키움 김상수-NC 양의지-LG 김현수-한화 이용규(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월스트리트 저널 샘 워커 기자는 10여 년 동안 전 세계 1200개 스포츠 팀(국가대표 및 프로스포츠 클럽 등)을 분석해 쓴 ‘캡틴 클래스’에서 “위대한 팀의 단 한 가지 공통점은 훌륭한 캡틴의 존재”라고 주장했다.

다른 의견도 존재하지만 팀에서 주장의 리더십은 감독의 전술 이상 중요할 때가 많다. 특히 다른 종목에 비해 선수단 숫자가 많고 한 시즌 동안 많은 경기를 소화하는 프로야구는 주장의 역할과 비중이 매우 높다.

리더십이 뛰어난 선수는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서도 더 높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호준 NC 다이노스 타격코치는 2013년 FA로 NC에 입단하자마자 캡틴을 맡았고 단시간에 신생구단이 리그에 자리 잡는데 큰 역할을 했다. 홍성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코치도 2009년 롯데 자이언츠 이적, 2013년 두산 베어스 복귀 모두 훌륭한 리더십을 원한 구단의 판단이 담겨져 있었다.


2020시즌을 앞두고 KBO리그 각 팀은 주장 선임을 마무리하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두산은 우승을 함께했던 주장 오재원(35)이 FA 협상 중이다. 재계약에 성공하면 또 한번 주장을 맡을 확률이 높다. 키움 히어로즈는 김상수(32)가 2년 연속 캡틴을 맡는다. 투수 주장은 흔치 않은데 헌신적인 모습이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가 높다.

관련기사

NC는 지난해 FA로 이적한 포수 양의지(33)가 선수들의 만장일치 추천으로 새 주장이 됐다. 포수는 투수, 타자와 모두 함께 훈련하고 이타적인 성격이 많아 캡틴으로 인기가 높은 포지션이다.

LG 트윈스는 김현수(32)가 계속 주장을 맡는다. KT 위즈도 베테랑 유한준(39)이 새해에도 캡틴이다. 한화 이글스는 이용규(35)가 새 주장이다. SK는 이재원이 주장에서 물러나면서 간판타자 최정이 새 후보로 논의되고 있다. 최근 주장이 자주 바뀐 삼성 라이온즈는 박해민(30)이 베테랑 선수들의 추천으로 캡틴을 새롭게 맡았다. 현재 확정된 주장 중 가장 젊다.

KIA 타이거즈는 지난해 주장 안치홍(30)이 롯데로 떠나면서 당장 공석이 됐다. 롯데는 아직 새 캡틴을 발표하지 않았는데 전준우(34)가 맡을 확률이 높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