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스퍼 국방 “이란이 美대사관 위협한 증거 못봤다”…트럼프와 엇박자
더보기

에스퍼 국방 “이란이 美대사관 위협한 증거 못봤다”…트럼프와 엇박자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01-13 16:45수정 2020-01-13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과 이란 간 갈등 고조의 결정적 계기가 된 미군의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제거의 근거를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진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12일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언급한 바그다드 주재 미국대사관 등 ‘4개 미국대사관에 대한 위협’의 구체적인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하나도 보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내 생각은 이란이 우리 대사관을 노릴 것이라는 대통령의 견해와 같다”고 덧붙였지만 불과 이틀 전 트럼프 대통령이 한 발언의 구체적인 내용은 부인한 셈이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MSNBC 인터뷰에서 “위험이 임박했다는 첩보를 갖고 있었다”면서도 증거나 추가 설명은 내놓지 않았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트럼프의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솔레이마니를 죽인 공습을 정당화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고 상황을 전했다



의회의 여야 대표 및 정보위원회 중진 등 ‘8인 위원회’ 멤버 상당수도 “트럼프 행정부가 관련 내용을 브리핑하면서 4개 대사관에 대한 공격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솔레이마니 제거를 정당화하기 위해 첩보를 꾸미고(fudging)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