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발한 필리핀 탈 화산, 용암 분출 시작…쓰나미 우려도
더보기

폭발한 필리핀 탈 화산, 용암 분출 시작…쓰나미 우려도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1-13 16:25수정 2020-01-13 16: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BBC 캡쳐)

12일(현지시간) 화산재를 분출한 필리핀 마닐라 인근 탈(Taal) 화산이 13일 새벽부터 용암을 내뿜기 시작했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PHIVOLCS)는 이날 성명에서 “탈 화산 주분화구 내부에서 활발한 증기 활동이 있었고, 13일 오전 2시49분~4시28분 마그마성 분화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고 BBC 등 외신이 보도했다.

연구소는 “불안정한 상황에 접어들었다. 용암 분출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수반될 것” 이라고 밝혔다.


또 화산 활동에 따른 쓰나미(volcanic tsunami) 가능성도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솔리둠 소장은 “아직 1965년과 1911년, 1754년처럼 폭발이 일어날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면서 “(위험한 분출이 일어나려면) 화산재와 돌, 가스가 시간당 60㎞ 속도로 호수를 가로질러 수평 이동하는 현상이 나타나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탈 화산은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 떨어져 있으며, 탈 호수 한가운데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