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매체 “정경두, 일개 사병보다 못해”…軍 “대응 가치 없어”
더보기

北매체 “정경두, 일개 사병보다 못해”…軍 “대응 가치 없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13 13:48수정 2020-01-13 14: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 사진=뉴스1

북한 매체가 13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미국의 일개 사병보다도 못하다고 비난했다. 국방부는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밝혔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변함이 없는 것은 51번째 주의 처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얼마 전 남조선 국방부 장관 정경두는 북의 태도에 따라 합동군사연습 중단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느니, 군사연습 재개 여부는 앞으로의 정세 흐름을 보아야 한다느니 하며 희떱게 놀아댔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마치도 저들이 우리 공화국의 태도와 앞으로의 정세 흐름을 놓고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재개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듯이 목을 뽑는데 정말 어이없다”며 “명백히 하건대 남조선 군부에는 합동군사연습을 놓고 무엇을 결정할 만한 아무런 권한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장관의 발언은) 미국이 하자고 하면 하는 것이고, 미루자고 하면 미룬다는 말이다”라며 “결국 ‘미국이 하라는 대로 할 것이다’라는 한마디를 하기가 그렇게 힘들어 ‘북의 태도’, ‘앞으로의 정세흐름’이니 하는 횡설수설을 장황하게 늘어놓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명색이 국방장관인데 미국이 언제 어떻게 태도를 바꿀지 몰라 안절부절하며 이 경우, 저 경우에 다 들어맞는 말만 골라 늘어놓고있으니 미국의 일개 사병보다도 못한 그 꼴을 보고 세상사람들이 웃고 있다”고 비꼬았다.

주요기사

끝으로 “우리는 정경두가 힘들게 토로한 ‘고백’을 이렇게 시정해주고 싶다”며 “미국의 51번째주로서의 한국의 지위와 역할에는 변화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않고 있다”며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한미군사연습을) 조정 시행한다는 기존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