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청장 “수사권조정 후 지방청 중심 수사…사건관리실 신설”
더보기

경찰청장 “수사권조정 후 지방청 중심 수사…사건관리실 신설”

뉴스1입력 2020-01-13 12:44수정 2020-01-13 12: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민갑룡 경찰청장이 13일 “수사권조정 이후 주요 사건은 경찰서가 아닌 지방청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수사 절차 관련 행정과 심의를 전담하는 ‘사건관리실(가칭)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정례 간담회에서 “공정성, 전문성 등을 보완하고 국민참여 통제를 통해 경찰 수사 역량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경찰은 경남지방경찰청, 충남청 등에 사이버, 과학수사과 등 전문 수사 파트를 신설하고 지능범죄수사대, 광역수사대 인원도 충원할 계획이다. 올해는 경기남부청에 수사부를 신설하고 전북청부터 시작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없는 지방에 모두 분원을 설치할 방침이다.


또 서울 강남경찰서, 마포경찰서 등 주요 관서에 수사 절차 관련 행정과 심의를 전담하는 ’사건관리실‘을 설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주요기사

민 청장은 “영국은 객관적으로 사건을 관리하는 부서를 운영 중”이라며 “이 모델을 바탕으로 경찰의 공정성과 책임성을 담보하기 위한 장치들을 속속 도입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민 청장은 올해 Δ사기 Δ마약 Δ여성대상 범죄에 대해 중점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공동체 존립의 가장 기초인 신뢰를 깨는 사기 사건이 점점 인터넷 등을 통해 수법이 교묘해지고 속임수도 다양해지고 있어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며 “향 정신성 의약품도 중점 단속하고 여성안전기획관도 신설됐으니 여성대상 범죄 분야는 전방위적으로 협업체계를 구축해 밀도있게 다루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2023년부터 시행 예정인 남녀순경 통합 선발 체력시험에 패스앤패일(pass and fail) 방식 도입도 검토하고 있다. 패스앤패일은 응시자들이 일정 점수만 넘기면 모두 합격이 되는 방식이다.

민 청장은 “패스앤패일 방식을 두고 여러 의견이 있어 검토 중”이라며 “시험 제도가 바뀌면 어떻게 될지도 연구를 통해 시뮬레이션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경찰의 여경 비율은 12% 수준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