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北 김계관 대남 비난에 “남북, 상호존중 노력해야”
더보기

통일부, 北 김계관 대남 비난에 “남북, 상호존중 노력해야”

뉴시스입력 2020-01-13 11:55수정 2020-01-13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관계 발전, 평화 정착 위해 지킬 건 지켜야"
文 대북구상에 반감? "대남 태도 계속 예의주시"
금강산 중장비 반입 관련 "관계부처와 협의 중"

통일부는 13일 남측의 중재자 역할에 거부감을 나타내며 대남 비난 메시지를 보낸 북한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와 관련, 상호 존중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남북이 상대방을 존중하면서 서로 지켜야 할 것은 지켜나가야 하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고문은 지난 11일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일 축하 친서를 보냈다고 밝히면서 “남조선 당국이 우리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미국대통령의 생일 축하 인사를 대긴급 전달한다고 하면서 설레발을 치고 있다”고 비꼬았다.


또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생일 축하 인사나 전달받았다고 감지덕지해 하며 대화에 복귀할 것이라는 허망한 꿈을 꾸지 말고 끼여들었다가 본전도 못 챙기는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든 자중하고 있는 것이 좋을 것”이라면서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정부는 김 고문 담화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힌 대북 구상에 대한 반감 내지 거절 표현인지 정확한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김계관 고문의 담화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언론보도나 전문가들의 내용으로 해석이 분분하고 있다”며 “일단 계속해서 저희가 북한의 태도를 예의주시하고 면밀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북한의 통미봉남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하냐는 질문에 “하노이 회담 이후에 남북 당국 간 대화가 진행되고 있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것을 통미봉남이라고, 선미후남이라고 할 수 있을지는 말씀드릴 사항이 아니다”며 평가를 자제했다.

그러면서 “작년에 당 전원회의가 있었고 결과 보도 이후에 북한의 대남 언급이나 태도에 대해서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가 일부 금강산 시설 철거 준비에 필요한 중장비 반입과 관련해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받았다는 보도가 전해진 가운데, 통일부는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해당 보도와 관련, “장비 문제는 기본적으로 남북 간에 입장 차이가 크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이 단계(제재 면제 승인)까지 진행이 되고 있다고 말씀은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정부는 지금으로서 앞으로 전개될 다양한 상황들을 또 종합적으로 고려를 해서 관계부처와 협의를 계속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금강산 시설 철거 등에 대해 “남북 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기본 입장 차가 여전히 크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이 금강산 남측 시설에 사용 금지 조치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2010년에 북한이 공식적으로 두 차례에 걸쳐서 당국 시설에 대해서는 몰수조치를 취한 바가 있고, 민간 시설에 대해서는 동결조치를 취한 적이 있는데 그것과 관련한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변화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파악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