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놀러와요 시장’ 앱, 전통시장 세일 정보 실시간 확인… 지역경제에 활력
더보기

‘놀러와요 시장’ 앱, 전통시장 세일 정보 실시간 확인… 지역경제에 활력

황효진 기자 입력 2020-01-14 03:00수정 2020-0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돼지고기 한 근에 500원!” 화곡동에 사는 A 씨는 휴대전화로 온 알림을 보고 퇴근길에 들러서 사 가야겠다고 마음을 먹는다. 온라인 마켓이 아니라면 마트일까? 아니면 동네 슈퍼마켓? 하지만 이는 놀랍게도 A 씨 집 근처에 있는 전통시장 타임 세일 광고였다. A 씨는 어떻게 시장에서 하는 세일 행사 내용을 받을 수 있었을까.

그 해답은 바로 전통시장 디지털 마케팅 애플리케이션(앱) ‘놀러와요 시장’(이하 ‘놀장’)이었다. 주식회사 위주(대표 임주성)의 ‘놀장’ 서비스는 실시간으로 전통시장의 세일 정보, 이벤트, 상품 정보, 매장 정보 등을 알려주는 전통시장 소통 플랫폼 서비스다. 또 시장을 중심으로 한 지역 상점들의 광고를 유치해 그 광고를 해당 지역 소비자에게 보내주고, 광고를 보는 소비자에게 시장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적립해준다.

지금까지 시장에 가야만 알 수 있었던 정보와 혜택들이 ‘놀장’ 앱을 통해서 온라인으로 구현되는 이른바 전통시장의 디지털화가 시작된 것이다. 앱을 통해 당장 필요한 신선식품과 먹거리를 바로 지역 소비자들에게 배달해주는 지역 맞춤형 바로 배달 서비스까지 제공된다.


‘놀장’ 서비스는 전통시장 맞춤형 지역 배달 서비스를 더 확대시키기 위해 서울시 및 유관 기관들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놀장’ 앱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상품을 골라 배달 주문을 하면 이는 곧바로 배달팀과 해당 매장 점주에게 주문 정보가 전달되고 점주가 배달 상품을 준비해 놓으면 배달팀에서 30분 단위로 배달 물품을 수거해 분류 작업을 한다. 배송이 시작되면 고객은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문 상품의 위치와 정확한 배달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놀장’ 배달 서비스의 핵심은 주문과 동시에 2시간 안에 원하는 곳까지 배달되는 전통시장만의 혁신적 배달 시스템이다. 현재 ‘놀장’에서 서비스되는 전통시장은 서울, 경기, 대전 및 충남 지역 총 20곳이며 전국적으로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

‘놀장’ 서비스는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한 지역 상권의 발전을 통해 서민경제의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놀장’ 서비스가 전통시장에서 판매 및 배달 수수료를 받지 않고 지역 광고를 소비자에게 포인트로 돌려주는 것 또한 그런 목표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스마트컨슈머#연세건우병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