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푸라기라도~’ 윤여정 “전도연 전화에 작품 참여 결정해”
더보기

‘지푸라기라도~’ 윤여정 “전도연 전화에 작품 참여 결정해”

뉴스1입력 2020-01-13 11:25수정 2020-01-13 11: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윤여정(왼쪽)이 13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전도연이 함께 하자고 해서 작품에 합류했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렸다. © News1
배우 윤여정이 전도연의 제안에 영화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윤여정은 13일 오전 11시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 제작보고회에서 “전도연이 하자고 해서 영화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원래 나이 들어서 피 나오는 영화 싫어하는데 이건 좀 다르더라. 저는 처음에 아주 중요하고 큰 역할인 줄 알았다. 전도연이 전화 와서 선생님이 꼭 해야 한다고 그러더라. 그래서 캐스팅도 해주는구나 크게 되어야 하네 생각했는데 별로 안 나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전도연이 13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렸다. © News1
이에 전도연은 “윤선생님 역할은 윤선생님 아니면 생각이 안 날 정도로 반전이 있는 인물이고 미스터리하더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오는 2월12일 개봉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