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년 1명당 3천만원 지급…심상정, 황교안에 “1대1 토론”
더보기

청년 1명당 3천만원 지급…심상정, 황교안에 “1대1 토론”

뉴스1입력 2020-01-13 10:52수정 2020-01-13 10: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3일 “자유한국당이 진정 청년들의 꿈과 미래를 생각한다면 저는 황교안 대표에게 당당히 요구한다. 청년문제 해법을 말하기 위한 당 대표 1 대 1 토론을 합시다”라고 제안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은 청년정책에 대해 무조건 반대하고 왜곡하는 배냇버릇을 버리고 책임 있는 대안을 내놓기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심 대표는 “정의당이 1호 공약으로 발표한 청년기초자산제도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충분히 예상했던 일이다. 또 바람직한 일이다”라면서 “만 20세 청년에게 청년기초자산 3000만원을 제공하겠다는 정의당의 공약은 이번 총선을 위해 급조된 공약이 아니다. 지난 대선 때 제가 공약으로 내걸었던 청년사회상속제를 청년들이 최소한의 자립기반을 할 수 있는 소요 경비를 기준 3000만원으로 확대 강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정의당의 청년기초자산제도에 대해서 돈으로 표를 긁을 생각만 한다고 비난했다. 또 청년기초자산제도를 실현하려면 18조원의 예산이 소요된다고 하면서 ‘SOC 예산 19조, R&D예산 20조와 맞먹는 규모’라고 비판했다”며 “청년들이 자립기반을 만들고 스스로 미래를 개척하는 디딤돌을 만드는 예산이 R&D와 SOC 예산보다 결코 적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의 차이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심 대표는 아울러 “입학과 취업에서 특권 세습된 부모의 힘으로 이익을 취해온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잘 이해를 못 하겠지만, 아무것도 물려받을 수 없는 대다수 청년의 미래를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바로 정의당의 생각”이라고 했다.

한국당을 겨냥해선 “한국당은 이번 총선 1호 공약으로 국회를 통과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공수처법 폐지를 들고 나왔다. 국민도, 국회도 안중에 없는 안하무인 오기정치의 대표적 사례”라며 “끝까지 개혁의 발목을 붙잡고 수구적인 과거로 회귀하려 한다면 국민적 외면 속에 고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심 대표는 “오늘 국회는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도 그동안 그 필요성을 인정했던 만큼 의사진행 절차에 동참해주길 바란다”며 “새해부터 이미 명분도 실리도 잃은 필리버스터나 몸싸움으로 볼썽사나운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