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음주·무면허로 10차례 처벌받고도 음주운전한 50대 실형
더보기

음주·무면허로 10차례 처벌받고도 음주운전한 50대 실형

뉴시스입력 2020-01-13 10:50수정 2020-01-13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차례 무면허와 음주운전으로 10차례나 처벌받고도 다시 무면허·음주운전을 한 50대 운전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형사단독(판사 박무영)은 도로교통법위반(음주운전·무면허운전) 혐의로 기소된 A(53)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울산시 울주군의 도로에서 혈중알콜농도 0.126%의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면허도 없이 승용차로 약 500m 거리를 운전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2017년 3월 음주운전으로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사는 등 음주운전으로 7차례, 무면허운전으로 3차례 처벌받았다.

주요기사

재판부는 “혈중알콜농도 높은 점, 교통사고를 일으킨 점, 음주와 무면허 전과가 총 10회인 점, 누범기간에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피고인에게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울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