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英정보부 “中화웨이 부품 사용, 美와의 정보동맹 해치지 않아”
더보기

英정보부 “中화웨이 부품 사용, 美와의 정보동맹 해치지 않아”

뉴시스입력 2020-01-13 09:32수정 2020-01-13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안, 특정 국가가 지시할 문제 아냐"
미국 대표단, 영국 방문해 막판 로비

영국 국내정보부(M15) 국장은 영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5세대(5G) 네트워크 건설에 참여시키더라도 미국과의 정보동맹에 타격은 없다고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앤드루 파커 M15 국장은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화웨이 부품 사용이 미국과 영국의 정보 공유 관계에 피해를 줄 것이라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파커 국장은 미국·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 등 5개국의 정보 동맹인 ‘다섯 개의 눈(Five eyes)’은 “지금 전례 없이 강력한 상태다”며 “미국과 영국의 동반자 관계는 매우 가깝고 신뢰를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


파커 국장은 “(미국과의 정보 동맹은) 물론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미국에도 우리와의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쌍방향의 관계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는 국가 보안의 문제는 특정 국가가 “지배하고 지시해선 안 된다”면서 “보리스 존슨 총리과 영국 국가안보회의는 시장에 공급자가 한정된 상황에서 어려운 결정을 내려왔다”고 말했다.

파커 국장은 “우리가 어떤 미래를 향해 나아갈지에 대해 우리는 더 집중하고 더 많은 논의를 해야 할 것이다”라면서 “중국 기술에 ‘예’ ‘아니오’로 답하기보다 넓은 경쟁의 폭과 주권적 선택의 폭을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미국은 이달 31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앞두고 영국의 화웨이 부품 사용을 막기 위해 막판 로비에 나섰다.

로이터는 13일 미국 대표단이 직접 영국을 방문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도록 설득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번 대표단은 미 국가경제위원회와 미 국가안보국으로 구성된다.

미국은 중국 정부가 화웨이의 백도어(보안이 제거된 비밀통로)를 이용해 세계 각국이 정보를 빼돌릴 위험이 있다며 우방국에 반(反)화웨이 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그러나 영국은 기술력이 높고 값이 싼 화웨이 부품 사용을 전면 배제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영국의 5G 사업을 시작한 테리사 메이 전 총리는 “핵심 정보망을 제외하면 어떤 장비를 써도 큰 위험이 없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존슨 영국 총리는 “안보가 최우선”이라면서도 화웨이를 배제하겠다는 확실한 발언은 피하고 있다.

영국 매체인 FT 역시 “화웨이의 배제는 새로운 통신 분야 구축의 비용을 상승시키고 이에 따라 영국에서 새로운 데이터 기술을 출시하는 데 큰 타격을 입힌다”고 전했다.

BBC, 가디언 등 주요 매체들은 존슨 총리가 ‘핵심 정보망에서 화웨이 배제’라는 전임 정부의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총리실 관계자는 “영국 정부는 아직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않았다. 우리 내각은 메이 내각과 전혀 다른 새로운 인물들로 구성됐다”며 영국이 5G 구축과 관련해 새로운 검토를 했음을 시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