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8노스 “北영변 50MW 원자로 주변서 활동포착…신축과는 무관”
더보기

38노스 “北영변 50MW 원자로 주변서 활동포착…신축과는 무관”

뉴시스입력 2020-01-13 07:53수정 2020-01-13 0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자로 지붕에 구멍 생기고, 물탱크도 설치
새로운 굴착 및 보안벽 따라 참호도 생겨
2005년엔 원자로 재가동하는 듯 가짜활동 꾸며낸 적도

1990년대 중반 폐기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 영변 50메가와트 원자로 주변에서 최근 수년간 특이한 일련의 활동이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런 활동의 목적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새로운 건축 활동과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10일자 영변 50메가와트 원자로 주변 움직임 분석보고서에서, 지난 2018년 2월과 6월 사이에 원자로 지붕에서 8X6m 구멍이 생긴 모습이 위성에 포착됐다. 또 그해 12월에는 작은 규모의 행정 또는 지원 건물 옆에 두번째 원형 구조물이 세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원형 구조물은 지름이 4.5m 크기로, 물을 담아놓는 탱크로 보인다고 38노스는 지적했다.

지난해 가을에도 움직임이 관측됐다. 10월에 원자로 주변에서 새로운 굴착이 이뤄진 것과 함께 동남쪽 보안벽을 따라 참호가 생겨난 것이다. 또 2015년에게 세워진 행정용 또는 지원용 부속건물이 지난해 10월 말 또는 11월초에는 철거돼있었다.


38노스는 북한이 지난 2005년 영변 50메가와트 원자로를 재가동하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가짜로 활동을 꾸며낸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메인 원자로 빌딩 근처에 이동용 크레인을 가져다 놓았지만, 어쩐 새로운 건축활동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 크레인은 아직도 그 자리에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