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돌’ 펭수·윌리엄, 한 편의 러브스토리…귀여움이 두배
더보기

‘슈돌’ 펭수·윌리엄, 한 편의 러브스토리…귀여움이 두배

뉴스1입력 2020-01-13 07:05수정 2020-01-13 07: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펭수가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등장, ‘펭수 덕후’인 윌리엄을 만나 귀여운 매력을 두 배로 만들었다.

지난 12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EBS 연습생인 펭수가 윌리엄 가족을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펭수는 윌리엄과 함께 눈썰매장에서 눈썰매, 눈싸움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순수하면서도 흐뭇한 미소가 번지는 추억을 쌓았다.


특히 펭수는 각종 방송사에 진출하며 매력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KBS에서도 EBS 사장인 ‘김명중’과 “EBS가 KBS에 지는 것이냐”는 등의 언급으로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펭수를 만나는 날 아침, 윌리엄과 벤틀리는 이른 아침부터 펭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벤틀리는 펭귄 탈을 쓴 채 등장했고 귀여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윌리엄은 펭귄 탈을 쓴 채 ‘펭수 덕후’의 모습도 보였다. 윌리엄은 “윌-하”라며 펭수의 유행어를 따라하는가 하면 ‘엣헴송’과 ‘신이나’ 등 펭수의 유행어를 따라했다.

윌리엄과 벤틀리는 한적한 한 눈썰매장을 찾았다. 이곳에는 펭수가 등장하며 윌리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펭수는 눈썰매장 정상에서 ‘엣헴송’을 부르며 등장했고 이 모습을 본 윌리엄은 함박 웃음을 지으며 좋아했다.

펭수는 눈썰매를 타고 아이들이 있는 곳으로 출격했다. 펭수는 다소 가파른 눈썰매장에 온 몸을 날리며 등장, 웃음을 안겼다. 윌리엄은 펭수를 본 뒤 뛸 듯이 좋아했지만, 벤틀리는 생각보다 거대한 펭수를 보고 놀라 눈물을 보였다. 이에 펭수는 털썩 주저 앉으며 좌절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윌리엄은 펭수에게 다가가 “만져봐도 되냐”고 했고, 펭수는 흔쾌히 “만져봐도 된다”고 말했다. 이후 윌리엄은 “나도 펭귄옷이 있다”고 말했고 펭수는 잠시 당황한 채 “나는 지금 아무것도 없는데 이거”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뒤이어 윌리엄과 펭수는 함께 눈싸움을 시작했다. 펭수와 윌리엄은 서로 더 큰 눈을 뭉치기 위해 신경전을 펼쳤다. 펭수는 계속해서 윌리엄이 더 큰 눈을 뭉쳐오자 “지금 EBS가 KBS에 지는 것이냐”며 “김명중(EBS 사장)이 실망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펭수는 윌리엄과 벤틀리에게 “세상에서 두 개 밖에 없는 물건”이라며 펭수 모자를 선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윌리엄과 펭수는 눈썰매를 함께 타기로 했다. 그러나 펭수는 언덕을 올라가며 여러번 미끄러졌다. 펭수는 “펭귄으로서 수치다”라고 창피해했고 요들송을 부르며 에너지를 채우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두 사람은 함께 눈썰매장을 구르며 웃음이 넘치는 추억을 추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